RYANTHEME_dhcvz718

 

여직원 - 마지막편

섹코 SXXKOR 3 46068




오늘도 아침 부터 무더운 날씨는 계속 되었다. 사무실 안은 냉방이 잘 되어 있어 밖으로 나가기가 싫다. 

오늘 하루 일과를 살펴보며 서류를 검토하는데, 윤해가 냉커피를 가지고 들어 온다. 

짧은 치마 아래로 보이는 윤해의 날씬한 다리는 언제 보아도 시원한 느낌이 든다. 

나의 손은 자연스럽게 윤해의 허벅지를 만지며 치마속으로 손이 들어 간다. 

그러나 윤해는 늘 있었던 일이기에 몸을 내 손에 맡긴채 가만히 있어준다. 윤해도 이제는 나의 손길을 즐기고 있는 것이다. 

나는 그렇게 잠시 동안 윤해의 보지를 만지다가 윤해를 바라 보았다.


< 요즘 이모는 잘 있나....한번 만나야 되는데....전화는 몇번 했었는데......>

< 소장님 오늘 저녁에 시간 있으세요........> 

< 시간......시간이야 항상 많이 있지.....왜..........> 

< 이모부가 윤정이 취직시켜 주어 고맙다고 술 한잔 대접한다고 집으로 초대를 했어요........> 

< 오...그래.....반가운 소리군......그렇지 않아도 이모가 보고 싶었는데.........> 

< 그럼... 제가 이모에게 저녁 준비하라고 전화를 할께요........> 

< 그러면... 퇴근하고 윤해랑 윤정이랑 셋이서 같이 가면 되겠군.........> 

< 저와 윤정이는 같이 못가요...오늘 윤정이하고 저희 집에 가기로 하였거든요....> 

< 집에 무슨 일있나........?> 

< 아니요.. 엄마가 잠시 들리라고 했는데, 윤정이랑 같이 갈려구요.... > 

< 윤해 엄마는 나이가 많아...........> 

<우리 엄마 48세 예요......엄마가 이모 보다 더 미인이예요...........> 

<그래......윤해 엄마가 미인이라니 한번 보고 싶군..........> 

< 호호호.....아마 우리 엄마 보시면 반할 거예요..........얼마나 이쁘다구.......> 

< 윤해가 그렇게 엄마 자랑을 하니 정말 한번 보고 싶구나...........> 

< 언제 기회가 되면... 소개 시켜 드릴께요..... 그리고, 오늘 퇴근하고 바로 이모집으로 가세요.....> 

< 이모부는 몇시에 퇴근을 하지........> 

< 이모부도 7시쯤이면 집에 오실 거예요............> 


윤해가 나가고 나는 서둘러 하던 일을 마치고 나니 벌써 점심 시간이었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나는 민주의 아파트로 향했다. 민주의 아파트는 민주가 퇴근하여 들어 올때 까지는 항상 비어있다. 

나는 언제나 쉬고 싶을때는 민주의 아파트에서 혼자 잠을 자며 쉬었다 나온다. 샤워를 하고 거실에 누워있다가 잠이 들었다. 

얼마나 잤을까.......일어나니 6시가 다 되어 간다. 몸이 개운한게 기분이 좋아진다. 

나는 서둘러 윤해 이모 집으로 달려갔다. 아파트 현관문 앞에서 벨을 눌렀다.


< 누구세요.............> 


영은이의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 나야........영은이...........>


현관문이 열리며 환하게 웃는 영은이의 모습이 나타난다.


< 어머.....자기야........> 


영은이는 웃으면서 나에게 달려들어 안긴다.

나도 같이 그녀를 안아 주며 안으로 들어갔다. 우리는 그렇게 포옹한 채로 깊은 입맞춤을 하였다. 


< 자기 어떠케...이렇게 일찍 왔어.......>

< 당신 보고 싶어 조금 일찍 왔지....> 


나는 말을 하면서 그녀의 치마 속으로 손을 넣어보니, 역시 그녀는 팬티를 입지 않고 있었다.


< 영은이 당신은 역시 노팬티로군........>

< 응....나는 언제나 집에서는 노팬티야.........> 


나는 다짜고짜 그녀를 거실벽에다 밀어붙이고 치마를 벗겼다. 그녀의 많지 않은 보지털이 내 눈에 들어온다. 

나는 그녀의 앞에 앉아 다리를 벌리고 그녀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나의 혀가 그녀의 음핵을 터치하며 쓸어 올리자 그녀는 선채로 내 머리를 잡으며 몸과 엉덩이를 흔든다.


< 아...흑.....응,.....아아아......>


나도 그녀의 신음 소리를 들으니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흥분이 밀려 왔다.


< 아...창수씨.....그만.....그만 해....응,,,,...조금있으면....윤정이 아빠가 올 때가 되었어.......>

< 가만히 있어....이렇게 이쁜 당신을 보니.....참을 수 없어.....쌀것 같아.....아......> 

< 아....알아......알아......당신 마음 알아.....그러니..그만해..... 조금 있으면 그이가 올 텐데........> 


그러나 나는 그녀의 말을 무시하며 계속 쩝접 거리며 보지를 빨았다.


" 쭙줍.....씁습....스르릅.....쩝접 "

<아아~~~~아아.......아..흑......아.........자기.....사랑해.......> 

" 쩝접....접....쪼옥..족.....접접......후릅.....흡....." 

< 아...아...으흑....아....자기야......우리 그이가 오기전에.....빨리 해....응.......> 


나도 급한 마음에 바로 벽치기 자세로 들어갔다. 

그녀의 한쪽 다리를 들어 올리고 삽입을 하려니 그녀가 나의 좆을 잡고 구멍으로 안내를 한다. 

허리를 앞으로 약간 밀자 그녀의 보지는 기다렸다는 듯이 나의 좆을 받아들인다. 

나는 삽입한 상태에서 그녀의 두 다리를 들어 올리고 박기 시작하였다.


" 뿍 뿍....벅벅....퍽퍽퍽.......팍팍팍......."

< 아....흐..흐...흥....앙....아아아.....아....자기야...정말 조...아........아..흥....>  

“ 찔퍼덕..찔퍽..퍼..퍼..퍼...퍽... 칠퍽..칠퍽...칠퍽........" 

< 아....흐..흐...흥....앙....아아아...........아....아아아아흑.....으으응....>  


나는 다시 그녀를 내려 놓고 벽을 잡고 엎드리게 하여 뒤에서 삽입을 하였다.


"퍽,퍽,퍽,퍽,퍽.........팍,팍,팍,.........."

< 아아학!!..좋아....허헉..아학..아..아..학............당신은 정말...잘해.....아.....> 

< 영은이 당신이 좋다니 나도 기분이 좋군...마음껏 느끼고 소리를 질러.....> 

“ 찔벅..찔벅...퍼퍽..철썩....철썩....!! .... 칠벅..칠벅... 팍팍팍.......”  

< 아아학!!.....넘.....좋아..!!..아..아앙.....하학....여보,,,...나...어떡해.....> 

< 아......당신 보지는 정말 좋아.....꽉 조이는게....정말 좋은 보지를 가지고 있어.......으.....쌀것 같아...> 

< 아...나도 곧 오를 것 같아요....조금만 더 쑤셔줘...어서...조금더 세게.......> 

" 푹푹푹.... 척척척... 쑤걱쑤걱.... 푸푹푹푹...... 척척척척..... 퍼퍼퍽...... " 

< 아...흐아... 아아..아앙... 아...아흐흐헉... 어억억... 아...으.... 아앙....아.. 자기..아... 자기야.... 아아.... 몰...라....어..억....> 

<으흐흐흐...흐훅! 나 이제 나 올려고 해. 당신 보지..최고야...조아..나..싼다.> 

< 아...그래요...우리...같이 해..헉헉헉...아아아아흑.....아아~아아...아..흑...>  


우리는 그렇게 같이 동시에 절정을 맛 보았다. 나의 정액이 그녀의 허벅지를 타고 흘러내린다. 

그녀의 남편이 올 시간이 다 되어간다. 우리는 후희를 즐길 시간적 여유가 없어 서로 떨어졌다. 

그녀는 재빨리 현관문과 창문을 모두 열어 환기를 시키고, 욕실로 들어가 보지를 씻고 나온다. 

나는 거실 쇼파에 앉아 신문을 보고 있었다. 그러기를 몇분 정도 지나자 그녀의 남편이 들어온다. 

그녀는 조금전 나와의 정사를 잊은 듯 남편을 반갑게 맞이한다.


< 여보......이제와요......소장님이 와 계세요.........>

< 오...내가 좀 늦었지......어이구 소장님 어서 오세요........> 

< 예.....반갑습니다......> 


우리는 서로 악수를 하며 통성명을 하였다. 우리는 거실에 앉아 식사는 뒤로 미루고 술을 먼저 한잔씩 하였다. 

세 사람은 탁자를 중심으로 삼각형 형태로 앉게 되었다. 먼저 술을 몇잔씩 마셨다. 

오늘따라 소주가 아주 달콤하게 넘어간다.


< 소장님 우리애를 좋은데 취직시켜주어.....정말 고맙습니다........>

< 별말씀을 다 하십니다..........> 

< 아무쪼록.....잘 보살펴 주십시오......>  

< 아닙니다...윤정이가....일을 잘 하고 있으니 걱정은 안하셔도 될겁니다....> 

< 그래요 여보......우리 윤정이가 싹싹하게 일을 잘 할거야....

그리고, 소장님께서 돌봐주시니 걱정은 안해도 될거야 그렇죠 소장님........> 


영은이가 나를 보며 웃으면서 말을 한다.


< 그럼요...윤정이는 얼굴도 이쁘고 성격이 활발해서 아주 잘 적응을 하고 있으니 걱정마세요... 자..술이나 한잔 합시다......>


우리는 건배를 하면서 술을 마시며 조금씩 취해가기 시작했다. 영은이는 남편 몰래 나를 보며 생글생글 웃어준다. 

그러다 문득 영은이 다리를 바라보니 그녀가 한쪽 무릎을 세우고 있었다. 

그러자 치마가 말려 올라가고 팬티를 입지 않은 보지가 그대로 내 눈에 들어온다. 

아마도 그녀가 일부러 그런 자세를 하고 앉아 있는게 분명했다.

나는 그녀의 남편 몰래 그녀의 보지를 슬쩍쓸쩍 훔쳐보며 술을 마시니 나의 독버섯이 다시금 화를 내며 일어서고 있다.


나의 바지 앞섭이 불룩해지며 부풀어 오른다. 그녀가 그것을 바라보며 재미있는지 다리를 더 벌려준다. 

그녀의 계곡이 훤히 다 보인다. 아...다시 빨고 싶은 욕망이 솟아 오른다. 나는 윤정이 아빠를 쳐다보았다. 

눈이 마주치자 웃으며 건배를 하자며 술잔을 든다. 연거푸 몇 잔의 술을 마시니 취기가 점점 오른다. 

윤정이 아빠가 화장실을 간다고 일어선다. 그녀가 얼른 치마를 내리고 다리를 오무린다. 

나는 그녀의 남편이 화장실로 들어가자 바로 그녀의 치마를 들추고 보지를 만졌다. 

그녀가 잠시동안 다리를 벌려주며 만지게 해준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물내리는 소리에 우리는 떨어져 앉으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녀의 남편이 자리에 앉자 우리는 다시 건배를 하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술을 마시며 나는 그녀를 쳐다 보았다. 이번에는 남편 쪽에서 잘 보이도록 한쪽 무릎을 세우고 있다. 

아마도 저쪽에서 보면 보지가 다 보일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는 모른채 하고 술을 마시며 그녀의 남편을 바라보니 어느새 영은이 옆으로 바싹 다가 앉아 있었다. 

나는 술을 마시는 척하며 슬쩍 쳐다보곤 하였다. 

남편의 손이 그녀의 허벅지를 만지며 점차 보지쪽으로 손이 올라가더니 보지를 만지며 손가락을 삽입 시킨다. 

그녀의 몸이 움찔거리며 비튼다.


술로 인해 달아오른 그녀의 얼굴이 더욱 빨갛게 달아 오른다. 나와 눈이 마주치자 그녀는 나를 보고 억지 웃음을 보낸다. 

나는 지금의 그녀를 이해하기로 하였다. 남편이 보지를 만지는데 어쩔수 없이 가만히 있어야 하는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번에는 내가 화장실을 가기 위해 일어섰다. 그러나 남편은 그녀의 보지를 그냥 만지며 즐기고 있었다. 

나는 못 본척 화장실로 들어가 문을 살짝 열고 밖을 보았다. 남편이 그녀의 가랑이를 벌리고 보지를 빨고 있다. 

한참을 그렇게 보지를 빨더니 남편이 고개를 들더니 남편의 말소리가 들린다.


< 여보......조금있다...소장님 가면 한번하자......하고 싶어 죽겠네......>

< 당신은 하자고 해놓고 삽입하고 몇분 안되어 사정해 버리는데 당신 혼자만 기분내버리면 나는 어떡해..........> 

< 내 오늘은 오래 할 수 있어.......당신 비아그라 알지....나 조금전에 그것 먹었어..

두 시간 정도 있다가 하면 좀 오래 할 수 있어....오늘은 내가 당신 기분 풀어 줄께.............> 


< 그것 먹는다고 오래 할 수 있어......타고난 힘이 있어야 되지......안그래......>

< 일단 약을 먹었으니 한번 해 보자.....2시간 후에.........> 

< 그런데 그때까지 소장님이 안가면 어떡하지.........> 

< 그럼 술을 더 먹여서 취하게 해서 잠들게 하자......그러면 그때 하면 되잖아....나 하고 싶어...> 

< 그러다...우리가 할 때 소장님이 깨면 어떡하지..........> 

< 술을 많이 먹으면 깨지 않을거야..........걱정마......> 

< 그래도 혹시나 깨면 .....셋이서 한번 해 볼까.......> 

< 당신 미쳤어......당신 소장과 하고 싶어 그러지..........> 

< 아..아니....그런게 아니고, 만약 우리가 섹스를 하고 있는데 소장이 일어나면 서로가 입장이 곤란하잖아...

그러니 그때 자연스럽게 같이 어울리면 괜찮을 것 같은데........> 


< 그래도 ?

3 Comments
선배 02.26 07:37  
과후배 따먹기 ___________________
http://bit.ly/2ZchcGM
snsk 02.26 07:40  
32세)돌싱녀입니다 ♡♡♡♡♡♡♡♡♡
서로 뒤끝없이  쿨하게  오늘 만나서  즐기실분 찾아요!
닉네임(핑크꽃잎)  (프사확인) 대화방입장 
http://bit.ly/2ZktD3v




























































.
노라걸 03.06 17:31  
유부라도 괜찬다면..

http://ubu.na.to




.
untitled
untitled
untitled